home > 커뮤니티 > 뉴스 > WTA뉴스
  • 뉴스
    • WTA 뉴스
    • 보도자료
    • Q&A
  • 자료실
    • WTA브로슈어
    • 뉴스레터
    • 총회
    • 시장포럼
    • 대학총장포럼
    • 하이테크페어
    • UNESCO-WTA 워크숍
    • WTR
    • 기타 간행물
  • 갤러리
    • 사진갤러리
    • 영상갤러리
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WTA                                           일시 2007-11-28 09:34:00
글제목  [기고/신형근]과학도시 대전 ‘국제화’ 지원 절실

[기고/신형근]과학도시 대전 ‘국제화’ 지원 절실










지난주 대전에서는 세계과학기술도시연합(WTA)이라는 다소 생소한 기구가 주최하는 국제워크숍이 열렸다. 과학도시라는 대전의 위상에 걸맞게 26개국 80여 명의 과학도시 관련 전문가가 참가해 지속가능한 과학기술단지 발전이라는 주제로 내실 있는 토론을 했다.


이번에 워크숍을 연 WTA는 지방자치단체 국제화에 아주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


 


첫째, WTA는 지자체로는 드물게 대전시가 의장 도시로서 주도해 1998년 외환위기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 과학기술부의 창립자금 지원을 받아 과학도시 간 연합체로 출발했다. 당시 10개국 23개 회원 도시·단체에서 29개국 59개 도시·단체를 가진 국제기구로 성장했다. 2년마다 총회 및 테크노마트 개최, 대학총장 포럼, 시장 포럼, 워크숍 개최 등 실질적인 사업내용은 착실한 성장의 기초가 됐다. 세계화와 지방화가 동시에 진행되는 세방화(glocalization)의 추세를 일찍부터 지자체가 실천해 온 것이다.



둘째, WTA는 지난해 4월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유네스코)로부터 비정부국제기구(NGO)로 공인받은 후 공동 협력사업으로 과학도시 개발에 관한 워크숍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컨설팅사업을 추진하는 등 확고한 국제적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더욱이 올해부터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WTA 및 유네스코와 합의해 대덕연구단지 개발을 비롯한 개발 경험을 개도국에 전수하는 데 연간 10만 달러의 국제협력기금을 지원한 것은 지자체와 국제기구의 동참을 장려하는 상징적 의미도 있다.


셋째, 대덕 특구를 모델로 개도국에 기술컨설팅을 제공하고 관련 노하우를 수출하는 기술협력프로그램이 해외 기술협력의 방향을 선도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선도적 사업들이 현실적으로는 힘들게 진행되고 있다. 유네스코가 WTA 사업의 공익성을 인정해 중앙정부의 사업 보증만 있으면 WTA의 과학도시연구센터를 유네스코 ‘카테고리 Ⅱ센터’로 지정해 유네스코 명의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데도 행정적 문제로 아직 중앙정부의 보증을 받지 못하고 있다. KOICA의 내년 예산 지원이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방의 국제화 역량이 국가 경쟁력의 필수 요소이므로 지방의 국제화 사업에 대한 중앙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


신형근 대전시 자문대사


 
글목록
 Total:203    Page:( 21/17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조회수
43 WTA 2008-04-18 2179
42 WTA 2008-04-18 2135
41 WTA 2008-04-18 2272
40 WTA 2008-04-18 2163
39 WTA 2008-04-18 2560
38 WTA 2008-04-18 2200
37 WTA 2008-02-20 2318
36 WTA 2008-02-04 2296
35 WTA 2008-02-04 2011
34 WTA 2008-01-23 1902
[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1] ]
글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