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뉴스 > WTA뉴스
  • 뉴스
    • WTA 뉴스
    • 보도자료
    • Q&A
  • 자료실
    • WTA브로슈어
    • 뉴스레터
    • 총회
    • 시장포럼
    • 대학총장포럼
    • 하이테크페어
    • UNESCO-WTA 워크숍
    • WTR
    • 기타 간행물
  • 갤러리
    • 사진갤러리
    • 영상갤러리
상단 왼쪽 이미지 상단 가운데 이미지 상단 오른쪽
작성자   WTA                                           일시 2005-03-10 10:21:00
글제목  인천 송도에 2010년까지 세계적 IT허브 조성

인천 송도에 올해부터 2010년까지 7900억원이 투입돼 세계적 수준의 RFID/USN(전자식별) 관련 IT허브가 조성된다.

이와 함께 서울 상암컴플렉스(Complex,콘텐츠단지)를 비롯해 대전ㆍ충청지역에 R&D특구, 원주ㆍ강원지역에 BT+IT, 대구ㆍ경북지역에 내장형 SW와 메카트로닉스, 광주ㆍ전라지역에 광통신, 부산ㆍ경남 지역에 지능형 물류, 제주 지역에 텔레매틱스 등 각 지역별로 특화된 IT 클러스터가 만들어져 본격적인 동북아 IT 허브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정보통신부는 4일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2005년 업무계획을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정보통신부는 4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에게 동북아 IT 허브 구축 사업을 비롯한 올해 주요 업무를 보고했다. 

정통부는 이날 보고에서 송도 IT허브는 RFID/USN 관련 기업이 필요로 하는 설계실ㆍ청정실ㆍ측정실ㆍ시험실 등을 갖추고 경영ㆍ기술 컨설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 u-IT클러스터로 꾸미고, 글로벌 R&D센터와 IT기업 유치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 상암컴플렉스는 올해 안에 기초공사 등 공정률 19% 달성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며 각 지역별 IT클러스터를 네트워크화해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정통부는 또 행정.지식DB 확충과 교통.물류시스템 개선사업 등에 4171억원을 투입하는 디지털 국력강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올해를 소프트산업 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지식정보 서비스 분야에서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정통부는 공개/내장형 소프트웨어(SW)의 전략적 육성과 정품SW 구매 환경을 조성해 2010년까지 국산화율을 40%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전자정부 해외진출 지원과 고급 인재 양성으로 세계 100대 기업을 현재 1개에서 5개까지 늘려 나가며, 디지털 한류의 선진국 시장 확산과 글로벌 공동 제작 활성화 등을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2.4%에서 5.0%까지 늘려나가기로 했다.

정통부는 이어 “올해 중에 와이브로(WiBro, 휴대인터넷), DMB(이동멀티미디어방송), 홈네트워크, 텔레매틱스, W-CDMA, RFID(전자태그), 지상파 디지털TV, VoIP(인터넷전화) 등 8대 첨단 정보통신 서비스를 시범 또는 본격 서비스해 국민 생활에 일대 변혁을 가져오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통부는 이같은 올해 사업 내용을 ▲지식정보의 전면화 ▲IT산업 경쟁력 강화 ▲통신.방송서비스 고도화 ▲글로벌 IT협력의 강화 ▲우정서비스 혁신 등 5대 정책목표로 나누고 14개 이행과제를 마련, 적극 추진키로 했다.



취재:박철응 (
hero125@news.go.kr) | 등록일 : 2005.03.04


 
글목록
 Total:200    Page:( 20/20 )  
NO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조회수
10 WTA 2005-02-23 1910
9 WTA 2005-02-25 2605
8 WTA 2005-03-29 1920
7 WTA 2005-03-21 2242
6 WTA 2005-03-21 1866
5 WTA 2005-03-21 2006
4 WTA 2005-03-15 2184
3 WTA 2005-03-14 1717
2 WTA 2005-03-10 1456
1 WTA 2005-02-25 2791
[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글목록 
  검색